공연일정

Performance Schedule 뒤로가기

명연주시리즈:리처드 용재 오닐 리사이틀
이미지

공연소개

리처드 용재 오닐, 비올리스트로 오를 수 있는 최고봉에 오르다
비올리스트로서 그래미상 후보 지명뿐만 아니라 에버리 피셔 커리어 그랜트 상을 받은 드문 연주자 중 한 사람이다. 런던 필, LA 필, 서울시향, KBS교향악단, 모스크바 체임버 오케스트라, 알테 무지크 쾰른 등과 협연하였고 독주자로서 뉴욕 카네기 홀, 에버리 피셔 홀, 케네디 센터와 런던 위그모어 홀, 파리 살 코르토, 도쿄 오페라시티등지에서 독주무대도 펼치며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실내악 연주자로서도 많은 초청을 받고 있는 링컨센터 체임버 뮤직 소사이어티 단원이며, 카메라타 퍼시피카의 상주 비올리스트이다.
 
클래식 음반으로 15만장을 판매한 기록을 세운 베스트셀러
리처드 용재 오닐은 유니버설/도이치 그라모폰 아티스트로서 지금까지 7장의 솔로 앨범을 발매, 총 150,000장의 판매 기록을 세우고 있다. 실내악 프로젝트 앙상블 디토와 디토 페스티벌은 한국에서 가장 대중적인 클래식 브랜드로 자리 잡았으며 엄청난 숫자의 관객에게 실내악을 소개해 오며 클래식음악 전도사로서의 역할을 다해 왔다.
 
용재 오닐은 현재까지 7장의 솔로 음반과 1장의 베스트 음반을 낸 비올리스트다. ‘아름다운 청년’에서 시작된 그의 이야기는 ‘비올라 한 대로 정면승부’ 하는데 이르렀다. 특히 전작 에서는 오직 비올라 한 대만으로 제대로 된 깊이와 테크닉을 보여줬을 뿐만 아니라, 음반 발매 자체가 어려운 상황에서 비올라로 신작 출시를 이어 가는 등, 클래식 계에서 확고한 팬덤을 형성하고 있음을 보여줬다. 특히, 지난 6월 용재 오닐은 에네스 콰르텟 멤버로서 2주간 베토벤 현악 사중주 전곡 연주를 평단의 호평 속에 성공리에 마쳤다. 어려울 것 같아 보였던 흥행도 물론 가능했음이다.

 
리처드 용재 오닐, 4년 만의 도이치 그라모폰 신보 발매!
비올리스트 리처드 용재 오닐이 도이치 그라모폰 레이블로 4년 만의 8집 정규 앨범 <브리티시 비올라>를 출시, 이를 기념하는 리사이틀과 전국 투어를 2017년 2월 펼친다. 한국을 대표하는 클래식 스타면서, 비올리스트이자 아티스트로서 확고한 정체성과 목표를 지닌 그가 얼마나 더 깊고 다양해 질 수 있는지를 볼 기회다. 팬도 기다렸고, 그도 목말라 했던 자리다.
 
비올라 & 바이올린을 모두 든 로맨틱한 연주자, 리처드 용재 오닐
재능 있는 연주자이면서 동시에 인간미와 진정성으로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이는 리처드 용재 오닐의 비올라는 따스하고 아름답다. 리사이틀 1부에서 ‘브리티시 비올라’의 정통의 매력을 들려준다면 2부는 발렌타인 데이에 들려주고 싶은 로맨틱 비올라 프로그램으로 채워진다. 2부는 포인트 & 포커스의 연속. 피아노 대신 오케스트라가 함께하는 2부에서 용재 오닐은 놀랍게도 바이올린을 들고 바흐의 <두 대의 바이올린을 위한 협주곡>을 협연자로 나선다. 게스트로서 바이올리니스트 신지아가 함께한다. 바이올린으로 클래식 음악을 시작했던 용재이기에 그에게는 익숙한 악기이지만, 정식 프로그램 중 연주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어지는 곡은 피아솔라의 <탱고 발레>, 빌라-로보스의 <브라질 풍의 바흐 5번>로, 비올라의 낭만을 만끽할 수 있을 것이다. 용재 오닐에게 춤은 어색할지 몰라도, 그만큼 춤곡은 강렬하게 연주하는 비올리스트도 없다.
 
피아니스트 스티븐 린, 바이올리니스트 신지아 협연으로 더욱 풍성한 무대
이번 무대는 용재 오닐의 신보를 함께 녹음한 피아니스트 스티븐 린, 바이올리니스트 신지아가 함께한다. 임동혁, 지용에 이어 앙상블 디토의 피아니스트로 활약 중인 스티븐 린은 2013 콘서트 아티스트 길드 우승, 2014 루빈슈타인 콩쿠르 은메달리스트로서 이미 그 실력은 검증 받은 바 있다. 스티븐 린을 처음부터 주목하고 한국에 소개시킨 것도 용재로, 레코딩 역시 매우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되었다. 듀오 무대에서도 조화로운 파트너쉽이 예상된다.

프로그램소개

[1부] 브리티시 비올라
 
리처드 용재 오닐 Viola & 스티븐 린 Piano 

 

벤자민 브리튼: 라크리메

Benjamin Britten: Lachrymae

요크 보웬: 비올라와 피아노를 위한 환상곡

York Bowen: Fantasy for viola and piano

프랑크 브리지: 펜지에로 & 알레그로 아파시오나토

Frank Bridge: Pensiero & Allegro Appassionato 

본 윌리암스: 그린 슬리브즈

Ralph Vaughan Williams: Green sleeves    

 
 
[2부] 로맨틱 비올라
 
신지아 1st Violin, 리처드 용재 오닐 2nd Violin / 디토 체임버 오케스트라 

 

J. S. 바흐: 바이올린 협주곡 d단조, BWV1043

J. S. Bach: Double Violin Concerto in d minor, BWV1043  

 
디토 체임버 오케스트라 

 

드보르자크: 현을 위한 세레나데

Dvořák: Serenade for strings in E Major

 
리처드 용재 오닐 Viola / 디토 체임버 오케스트라 

 
   

*** 본 프로그램은 연주자의 사정에 의해 변경될 수 있습니다.

 

출연진

 비올리스트  리처드 용재 오닐 | Richard Yongjae O’Neill                             
 


리처드 용재 오닐은 비올리스트로서 그래미상 후보 지명뿐만 아니라 에버리 피셔 커리어 그랜트 상을 받은 드문 연주자 중 한 사람이다. 런던 필(블라디미르 유롭스키 지휘), LA 필(미구엘 하스 베도야 지휘), 서울시향(프랑수아 자비에르 로스 지휘), KBS교향악단, 모스크바 체임버 오케스트라, 알테 무지크 쾰른, 세종솔로이스츠 등과 협연하며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앙상블 디토 리더이자 디토 페스티벌 음악감독이며, 2012년에는 지휘자로 데뷔한 바 있다. 일본에서는 앙상블 디토 리사이틀과 기타리스트 무라지 카오리와의 투어를 펼쳤으며, 현재 뉴욕 링컨센터 체임버 뮤직 소사이어티 정식 단원이다. 또한, 독주자로서 뉴욕 카네기 홀, 에버리 피셔 홀, 케네디 센터와 런던 위그모어 홀, 파리 살 코르토, 도쿄 오페라시티,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독주 무대를 펼친 바 있다.
 
리처드 용재 오닐은 유니버설/도이치 그라모폰 아티스트로서 지금까지 7장의 솔로 앨범을 발매, 총 150,000장의 판매 기록을 세우고 있다. ‘눈물’(유니버설 코리아)와 ‘겨울여행’(DG)는 더블 플래티넘을, ‘미스테리오소’(ARCHIV), ‘노래’(DG)는 플래티넘을 받았다. 특히 2집 ‘눈물’은 2006년 클래식과 인터내셔널 팝 두 분야에서 가장 많이 팔린 음반이기도 하다.
 
실내악 연주자로서도 많은 초청을 받고 있는 리처드 용재 오닐은 2008년부터 링컨센터 체임버 뮤직 소사이어티 단원이며, 2006년부터 카메라타 퍼시피카의 상주 비올리스트이다. 이보다 앞서 2004년부터 2년간 링컨센터 체임버 뮤직 소사이어티 2의 유일한 비올리스트였고, 세종 솔로이스츠에서는 6년간 비올라 수석과 독주자를 역임했다. 또한, 에마누엘 액스, 레온 피셔, 개릭 올슨, 메너헴 프레슬러, 스티븐 이설리스, 에머슨 및 줄리아드 현악 사중주단, 앙상블 빈-베를린 등 세계 최고의 음악가와 연주해 왔다. 말보로, 아스펜, 브리지햄턴, 브루클린, 카잘스, 체임버 뮤직 노스웨스트, 대관령, 라 호야, 일본 열광의 날, 모스틀리 모차르트, 통영 등 다수의 국제 음악제에도 참여해 왔다.
 
한국에서 특별히 유명하기도 한 용재 오닐은 MBC <안녕?! 오케스트라>와 같은 다큐멘터리에 수차례 출연했으며, TV, 라디오, 일간지 등 주요 미디어가 그의 이야기와 음악 활동을 다루고 있다. 그의 실내악 프로젝트 앙상블 디토와 디토 페스티벌은 한국에서 가장 대중적인 클래식 브랜드로 자리 잡았으며 엄청난 숫자의 관객에게 실내악을 소개해 왔다. 이어 앙상블 디토는 일본에 진출, 데뷔 첫해에 도쿄국제포럼과 오사카홀 공연(총 7,000석)을 매진시킨 바 있다. 또 용재 오닐은 롯데백화점, 맥심 아라비카, 지이크 등 상업광고 모델뿐만 아니라 2010-12년 문화관광부가 지정한 한국 방문의 해 미소 홍보대사, 유니세프 아우인형 홍보대사, 대한적십자사 홍보대사로 활동했으며 유니세프 자선음악회에도 특별 출연하였다. 또한, 2009년부터 조선일보 춘천마라톤 대회에 참가, 완주하였고 클래식 음악에 대한 에세이 <공감>(2009)과 <나와 당신의 베토벤>(2016)을 발간하는 등 한국에서 가히 폭넓은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현대음악에 관한 관심도 지대한 그는 현재 세계적으로 큰 집중을 받고 있는 엘리엇 카터, 폴 치하라, 마리오 다비도브스키, 올리버 크누센, 조 콘도, 피터 리버슨, 테아 머스그레이브, 후앙 루오, 데이비드 델 트레디치, 멜린다 와그너, 찰스 우리넨, 존 존 등의 현대 작곡가와 작업해왔다. 2011년에는 뉴욕 92nd Street Y 극장에서 열린 엘리엇 카터의 103번째 생일을 위한 공연에서 카터가 용재 오닐과 프레드 쉐리(첼로), 롤프 슐테(바이올린)을 위해 쓰고 헌정한 현악 삼중주를 세계 초연하였다. 2012년 9월에는 LA에서 후앙 루오의 비올라 협주곡 을 초연했다. 유니버설/DG 음반 외에도 낙소스, 브리지 등의 레이블에서 그의 연주가 발매되고 있으며 뉴욕타임스는 쇤베르크와 베베른이 수록된 낙소스 앨범 리뷰에서 용재의 연주에 관해 “새로운 것을 알게 하는” 연주라고 묘사하였다.
 
줄리아드 음악원에서 비올리스트 최초로 아티스트 디플로마를 받은 용재 오닐은 서던 캘리포니아 대학에서 학사(마그나 쿰 라우데)를, 줄리아드에서 석사 과정을 마쳤고 폴 뉴바우어와 도날드 맥아인스를 사사하였다. 뉴욕에 거주하면서 예술에 대한 그의 업적과 공로를 인정받아 뉴욕시 의회로부터 명예로운 시민상을 받았으며, 교육자로도 헌신하여 2007년부터 UCLA에서 학생들을 가르쳤다.
 
리처드 용재 오닐은 현재 1727년 마테오 고프릴레르가 제작한 베니스 산 ‘ex-Trampler’와 가스파로 다 살로 ‘ex-Iglitzin, the Countess of Flanders’을 사용하고 있다.



티켓 예매

예매하기
일정
2017-03-04 (토)
시간
17:00
장소
그랜드홀
금액
R석_5만원 / S석_3만원 / A석_2만원 ★ 2017. 1. 23. 11:00 a.m. 티켓 오픈 예정입니다. ★
관람시간
100분이상

할인

▶ 10%

- 대구콘서트하우스 홈페이지 회원 [홈페이지 예매 시] 

 

▶ 30% 

- 20인이상단체 [전화 예매만 가능1544-1555] 

 

▶ 50%

- 장애인(1~3급) [동반1인] 

- 장애인(4~6급) 및 65세 이상 및 국가유공자[본인만] 

- 문화누리카드 결제시[현장구매시 가능] 

* 공연 당일 증빙서류 필히 지참(미지참 시 차액 지불)

관람등급
초등학생이상
홈페이지
concerthouse.daegu.go.kr
주최/주관
대구콘서트하우스
문의
053-250-1400(ARS 1번)
기타
티켓링크1588-7890

QUICK
MENU

  • 페이스북 방문
  • 블로그 방문
  • 카카오톡 방문
  • 콜센터 방문
  • 인스타그램 방문

이용자 맞춤 공연서비스자신에게 맞는 공연을 선택해주세요.